어제 토요일 지인과 만나기 위해 집으로 가던중 A가 갑자기 이렇게 말하더군요. 

“어 다스(DAS)가 여기있었어?”

응? 하면서 고개를 돌려 봤더니 DAS가 아니라 D & S였습니다. 

A 대신 &가 글자 사이에 있었네요. ^^

재미있다는 생각에 핸드폰으로 찍어 봤습니다.


예전에 올 때는 보이지 않던 글자였는데, 어제는 보이더군요.

그러고 보면 다스(DAS)는 전국민의 관심사인 것 같습니다.

도대체 다스는 누구것이길래.

MB는 왜 그렇게 끝까지 뻔한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그냥 지거라고 했으면 지금처럼 국민들이 답답해 하지 않았을텐데.


원래 거짓말쟁이는 진실을 말하기를 두려워한다죠.


근데, 여기서 잠깐!

이명박 집안의 가훈이 뭔지 아나요?

"정직"이랍니다.


정직...


자신은 거짓을 말하고 거짓된 행동을 하면서 타인에게는 정직을 강요하다니.

이명박이라는 인간 참 위선적이라는 생각을 해 봅니다.

우리 아이들 MB처럼 살지 말기를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Posted by 더불어 사는 세상 강 소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