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JTBC뉴스룸이 입수한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작성한 군 장비와 무기 지급현황을 다룬 '보급지원 현황' 문건을 확인해 보면 5.18 초기부터 수류탄 4989발, TNT 450파운드을 지급했다는게 드러났다. 여기에 전차와 장갑차 등을 공격하는 대전차로켓탄인 66mm 로우 74발, 대인 지뢰인 클레이모어 180개, 20mm 벌컨포 1500발 또 특전사를 포함한 계엄군에 지급된 실탄만 130만발로 광주에 투입된 무기들을 보면 이는 자위권도 진압용도 아닌 전쟁용이었다. 전두환과 신군부는 광주에서 시위를 진압하려한 것이 아니라 애초에 광주시민들과 전쟁을 벌였고 학살을 할 목적이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광주를 베트남과 동일시 한 것이다. 군필자들은 이 무기들이 의미하는 것에 대해 잘 알겠지만 이들 무기에 대해 잘 모르는 여성분들과 군미필자들을 위해 간략히 설명해 본다.

TNT 450파운드, 수류탄 4990발, 실탄 130만발, 클레이모어 180개, 20mm 벌컨포 1500발, 대전차로켓탄 66mm 로우 74발... 이게 시위진압용이라고! 광주와 베트남을 동일시한 전두환 광주에서 전쟁을 벌였던 것이다. 이는 계획된 학살이다.


1.실탄 130만발

개인 휴대장비 소총에는 5.56mm 탄환(총알)이 들어가는데, 총알을 넣는 것을 탄창이라고 한다. 탄창에는 25발의 총알이 들어간다. 5.18 당시에는 20발이 들어가는 탄창을 쓴 것으로 알고 있는데, 통상 개인당 탄창 3개씩을 준다고 하면 한 병사당 60발의 총알을 받았다고 보면 130만발이라는 양은 2만명이 넘는 병사들을 무장시킬 수 있는 엄청난 양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생각해 보라 무장한 병사 단 한명도 시민들에게는 큰 위협인데 2만명의 무장한 병사들이라니. 실재 몇명이 투입되었는지는 확실치 않지만 중요한 것은 무장한 대다수 병사들이 광주로 내려간 것이다.


특히 중요한 것은 사용량이었다. 51만발이 사용된 것으로 밝혀졌는데 그것도 몇일 되지 않는 시간동안 쓰여졌다. 자국민을 향해 무차별 사격을 가한 것이다.


2. 수류탄 4990발

육군을 다녀온 사람들은 훈련 삼아 한번쯤은 던져봤을 것이다. 나도 육군 중사 출신이라 몇 번 던져봤다. 중요한 것은 수류탄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 소리만 나는 연습용 수류탄, 연기만 나오는 연만수류탄, 강한 빛이 나오는 섬광수류탄 등등... 5.18 당시 지급된 수류탄은 ‘세열수류탄’으로 철저히 사람을 죽일 목적으로 만들어진 무기라는게 중요하다. 


세열수류탄 안에는 수많은 쇠구슬들이 있는데 안전핀을 제거하고 수류탄을 던지면 화약에 의해 폭발이 발생하고 수류탄 안에 있던 구술들이 폭발된 힘에 의해 강하게 분산되면서 사람의 몸을 관통하게 되는 것이다. 살상 반경이 10~15m 정도이며 수류탄의 폭발음에 의한 위험까지 감안하면 30m정도에 있는 사람들은 큰 피해를 본다고 생각하면 된다. 


세열수류탄은 보병이 휴대할 수 있는 무기중 가장 손쉽게 사용할 수 있고 그리고 파괴력이 크고 사고 위험도 아주 큰 무기로 실재 전투 현장이 아니면 절대 지급되어서는 안되는 무기다. 이런 세열수류탄 4990발 거의 5천발 가깝게 광주로 가져간 것이다. 시민들을 죽이겠다는 것이었다!


3. TNT 450파운드

보급지원 현황에 따르면 1980년 5월 21일 계엄군이 전남도청에서 시민을 향해 집단발포 조준사격을 한 날 7공수에 TNT 100파운드, 약 45㎏이 지급됐고 23일에는 3공수에 350파운드가 추가로 지급돼 공수부대에만 450파운가 지급되었다. 여기서 TNT는 지금도 널리 쓰이는 화약으로, 적은 양으로도 파괴력이 높아 주로 교량(다리)나 시설물 등 건물 파괴용으로 주로 쓰이는데 전쟁 영화를 보면 다리를 파괴시키는 장면들이 나오는데 그때 쓰는 폭약이 TNT다. 


그리고 1파운드는 0.453592 kg이기에 광주에 지급된 450파운드는 204.116567 kg으로 고층건물 2개 이상을 날려 보낼 엄청난 양이었다. 물량도 중요하지만 중요한 것은 왜 광주에 TNT를 가져갔는가 하는 것이다. 철저히 파괴를 목적으로하는 TNT가 지급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애초에 광주시를 전쟁터로 봤다는 것이다.


4. 20mm 벌컨포 1500발

문서에 5월 23일 20㎜ 벌컨 1500발이 지급되었다고 나오는데 공격형 헬기 '코브라'만이 당시 이 벌컨 기관총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이는 전투헬기(코브라)가 실재 출동했다는 명백한 증거인 것이다. 오랫동안 전두환과 신군부가 헬기 출력과 발포를 부정했지만, 최소한 코브라가 출동했고 탄약도 지급되었다는 것은 명백히 드러났다. 물론, 얼마전 국과수 수사를 통해 헬기에서 발포를 했다는 증거 역시 분명히 드러났다. 시민들을 죽이겠다고 무장 헬기까지 동원한 것이다.


5. 66mm 로우 (M72 Law) 74발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것 중 하나가 66mm 로우 (M72 Law)가 지급되었다는 사실이다. 전쟁 영화에 자주 나오는 66mm 로우 (M72 Law)는 대전차로켓으로 탱크를 파괴할 목적으로 만들어졌고 개인이 휴대하고 다닐 수 있고 무게도 가볍다. 1980년 당시 보병이 휴대할 수 있는 무기 중 가장 강력한 무기로 보면 된다. 그리고 대전차파괴용으로 개발되었지만 벙커파괴용으로 더 자주 쓰이는 무기다. 중요한 것은 이 무기가 시민들의 시위 현장에 지급되었다는 점이다. 당시 광주시있던 전차들은 신군부의 명령을 받았던 육군 소속이었다. 벙커도 없었다. 그렇다면 66mm 로우는 무엇을 파괴하기 위함이었는가! 시민들의 차량과 시민들이 피신한 곳을 파괴함이 아니었을까.


6. 대인 지뢰 클레이모어 180개

특히 내가 가장 놀랬던 것은 M18A1 (클레이모어, Claymore mine)이 무려 180개가 지급되었다는 사실이다. 육군에서 클레이모어를 교육받은 적은 있었겠지만 직접 터뜨려 본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나는 2번 실재 M18A1(클레이모어)을 폭발시켜봤다. 


한 번은 하사관 후보생 시절이었는데, 내가 ‘강’씨다 보니 동기생들 중 1번이었다. 당시 대인지뢰와 뷰비츄랩 교육시간이었는데, 교보재로 교육한 후 실탄 M18A1 한 발을 직접 터뜨렸었다. 격발은 단 한명만 해도 되는데, 그 영광(?)을 내가 차지했던 것이다. 물론 하고 싶어서 한 것은 아니다. 1번 하후생이었기때문이었다.


폭탄의 폭발하는 광경은 TV같은 화면으로 보는 것과 실재로 보고 체감하는 것은 차원이 다르다. 약 50m 정도 되는 대피소에서 격발기를 몇차례 눌렀더니 클레이모어가 폭발했는데, 당시 그 큰 소음에도 놀랐지만 파괴력은 정말 대단했다. 산 속에서 시범을 했었는데 M18A1(클레이모어) 앞에는 많은 나무들이 있었는데, 다수의 나무가 절단이 났고, 후폭풍으로 50m 떨어진 대피소에도 돌맹이들이 날아 들어 동기 한명이 돌에 맞았다. 다행히 철모를 쓰고 있어서 전혀 다친 데가 없지만 훈련을 종결시켰던 기억이 난다. 


M18A1(클레이모어)가 특히 위력적인 것은 다른 지뢰들은 땅에 묻지만 M18A1(클레이모어)는 땅 위에서 터진다는 점이고 그래서 더 위력적이다. 당시 교관이 월남참전군인이었던 OOO 상사는 보병 무기중 가장 효율적이라며 월남에서 총으로 베트콩잡는 것보다 클레이모어(그분은 ‘크레모아’라고 불렀다.)가 훨씬 쉬웠다고 자랑하듯이 말했었던 기억이 난다. 사람들을 죽이는데 가장 위력적이고 효율적인 M18A1(클레이모어)가 광주에 지급되었던 것이다. 이게 무엇을 말하겠는가. 전두환은 광주시민을 학살하려한 것이었다. 


여기까지가 어제 JTBC뉴스룸을 통해 공개된 5.18당시 지급된 장비(무기)현황의 일부 내용으로 이들 무기들은 방어용이나 시위진압용이 아니라 공격용이었으며 당시 계엄군에 전쟁수준의 무기가 지급되었다는 알 수 있다. 전두환이 주장하는 자위권 발동은 거짓말인 것이다. 최근 공개된 1980년 6월 미국 국방정보국 비밀 문건에도 전두환과 신군부가 베트남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광주 시민을 베트콩을 보는 듯했다고 기술되었다. 전두환과 계엄군에게 광주시민은 베트콩이었고, 죽일 대상이었던 것이다. 전두환 이 죽일놈! 


끝으로 5.18에 대해 숨겨진 사실들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 아직 전두환과 5.18 학살자들이 살아있다. 아직 골든타임을 놓친게 아니다. 이들이 살아있을 때, 반드시 재조사를 통해 발포명령과 학살의 책임을 물어 역사와 법의 이름으로 심판해야 할 것이다.


글 작성/편집 올드코난 (Old Conan)

글이 재미있고 유익했다면 아래  (공감) 추천 버튼을 눌러 주시고, SNS (트위터, 페이스북)로도 널리 널리 알려 주세요. ★ 글의 오타, 하고픈 말, 그리고 동영상 등이 재생이 안되는 등 문제가 발견 되면 본문 하단에 댓글로 남겨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더불어 사는 세상 Old Conan

댓글을 달아 주세요